HOLYN | 홀린




제목: 2009 Seeing the Bok, Who am I?
분류: 도시기록
이름: 이재복 * http://holyn.com


등록일: 2009-10-01 01:55
조회수: 1470 / 추천수: 74


090929_self_007.jpg (161.6 KB)
090929_self_001.jpg (208.0 KB)

More files(14)...
 
  -목록보기  
김학형   2009-10-01 11:19:25
솔직한 감정을 얘기하자면...
우선은 너의 센스에 나도모르게 와!!라는 감탄사가 나왔다.....
둘째는 진지한 감탄속에서도 왠지 자꾸 웃음이 나올 정도로 재미가 있다..ㅎㅎ
셋째...밑에 번호라도 매겨줬으면 평을 달기 쉬웠을듯하다는 생각...
8번과 11번 찾느라 다시 스크롤 올려서 숫자세고 있었다..ㅎㅎ
김학형   2009-10-01 11:25:59
개인적으로 내가 바라는 모습은...3번
너의 순수함과 너게 높이 비상하길 원하는 바람이 곁들여져서..ㅎㅎ

근데...내가 느끼는 너다운 사진은 9번
넌 항상 일반화된 사람들의 선입견을 뛰어넘어있는 위치에서 다른 곳을 바라볼 수 있는 눈이 있다고 해야하나.
가끔 나로하여금 뒤통수를 딱치는 질문들을 할때마다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그리고 너랑 맞는지는 표현잘 못하겠지만 10번째 사진도 왠지 그냥 끌리네ㅎㅎ
그리고 8번은 그닥 잘 모르겠음ㅋㅋㅋ


나도 셤끝나면 이거 해봐야겠다...ㅋㅋㅋ
하여간 3번재 사진 참 좋다...나도 저런거 찍어보고 싶을정도로^^
김병묵   2009-10-01 23:25:49
난....점프샷에 한표를 주겠어... 웃고있잔아.... 재복이는 항상 고민있어도 웃잔아.... 다른사진들은 모르겠지만 3번에서는 밝게 느껴지네...
꿈은 기똥차지만 현실은 시궁창이라고...ㅋ 그래도 넌 뛰어 오르잔아.ㅋ
해바라기/함명호   2009-10-02 10:02:12
덜 벗었어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전소연   2009-10-02 23:22:51
헐;
그것도 올렸네;

누차 말했듯 이미지적으로 마음에 드는 건 3 번 사진.
내가 찍어 준 컷들도 애정이 가고 ㅎ.
9번은 학형이 오빠 리플 보고 다시 보니까 중의적으로 해석 가능한 것 같아.
세상이 몰라봐 주는 천재의 고독 또는 2인과 1인의 대비를 통한 고독.
뭐, 둘 다 고독과 소외라는 관점에서는 비슷하지만.

암튼 그 사진도 올린 용기에 박수를 보내 ㅋㅋ~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 이전글: 2009 갖고 싶은 사진, Missionary Pictures
▽ 다음글: 2008 India, Snap

statistic jblee.org